ISSUE AND NEWS
다울사회적협동조합
언론보도 소식

[전환의시대, 사회적경제] 사회적 도시재생, 주민 주도형으로

칼럼
작성자
작성일
2020-10-27 17:02
조회
175
[전환의시대, 사회적경제] 사회적 도시재생, 주민 주도형으로
_장금용 우리사회적경제연구소 이사

지역사회에 있어서 사회적경제의 정체성은 사회적가치에 있으며, 지역의 공공이익과 지역공동체 발전에 기여하는 사회적가치를 지역사회의 운영 원리로 삼는다. 사회적경제는 윤리적 소비시장 기반의 경제이며 공정시장을 지향하고 소비자 삶의 질 개선에 앞장선다. 적정기술과 윤리적 생산과 공정무역을 표방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은 균형 잡힌 사회적 가치창출과 경제적 가치창출을 목표로 인권, 환경, 자원순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가능한 경제주체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들어 도시재생사업은 앵커시설 확보 등 하드웨어 중심의 ‘주거복지’ 사업에서 주민이 주도하는 ‘사람복지’ 지향의 사업으로 진화해 가고 있으며, 마을공동체 회복과 활성화를 통해 주민이 주도하는 지속가능한 사회적 도시재생(social urban regeneration)사업으로 확장되고 있다. 2020년은 도시재생사업 예산지원이 종료되는 지역이 생겨나는 첫해이자, 도시재생사업 지역 내에 많은 ‘마을관리 사회적협동조합(마을조합)’이 설립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있어 중요한 전환기이다.

-중략-

2022년부터 예산지원이 종료되기 시작하는 경기도 도시재생 사업지역 주민들은 ‘마을조합’ 설립과 운영을 통해 정부 예산지원으로부터 독립할 준비를 하고 있다. 명실공히 주민이 주도하는 ‘마을조합’ 스스로 비즈니스모델(BM)을 기획하고 최적의 BM을 선정한 후 사업타당성을 충족하는 사업계획을 수립하여 독자적으로 사업화해 가야 한다. 도시재생지원센터가 예산을 운영하는 도시재생사업 예산지원 기간 내에서는 ‘주민참여형’ BM이 필요하며, 윤리적 생산과 소비시장 연계 사업, 취약계층을 위한 시장조성 및 제품공급 사업,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시장 혁신 등 ‘주민주도형’ 사업화 기반을 다져가야 한다.

도시재생사업 예산지원 기간 이후에는 마을조합이 사업을 만들어가는 ‘주민주도형’ BM이 필요하다. 마을공동체 자치 활동과 도시재생대학 등을 기반 삼아 ‘주민주도형’ 도시재생사업을 강도 높게 준비해야 한다. ‘도시재생 전략계획‘에 담긴 우리 지역의 비전과 목표, 현황 진단 결과를 이해하고,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에 담긴 단위사업 시행계획 또한 잘 알고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지원 기간 내 ’주민참여형‘ 도시재생사업을 기반으로 지원 기간 이후 ‘주민주도형’ 도시재생사업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다.

-이하 생략-

출처: 경기신문 https://www.kgnews.co.kr/news/article.html?no=606500_2020.10.1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0 2021.01.20 25
49 2021.01.19 21
48 2021.01.13 37
47 2021.01.13 38
46 2020.12.29 76
45 2020.12.18 105
44 2020.11.27 227
43 2020.11.26 210
42 2020.11.26 202
41 2020.11.26 194
40 2020.11.19 216
39 2020.11.13 147
38 2020.11.02 146
37 2020.10.27 182
36 2020.10.27 175